피 한 방울로 유방암 찾아내는 기술 ‘눈길’
피 한 방울로 유방암 찾아내는 기술 ‘눈길’
  • 임혜정 기자
  • 승인 2020.06.15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방암이 조기에 발견된 경우에는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전문가에 따르면 국소 유방암 여성의 5년 생존율은 99%이지만 림프절로 퍼진 환자의 경우 86%, 종양이 신체의 가장 넓은 부위에 나타난 경우 27%에 불과하다.

헬스데이(healthday)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캔자스대학교의 량 쉬 박사는 ‘칩 온 칩 (lab-on-a-achip)’ 기술을 통해 혈액으로 초기 유방암과 종양을 감지할 수 있는 최첨단 기술을 개발했다.

연구팀이 만든 유리 현미경 슬라이드의 크기인 ‘EV-CLUE’는 암을 감지할 수 있는 8개의 미세분자 채널에 소량(약 2마이크로 리터)의 혈액을 주입하도록 구성돼 있다.

연구팀은 암과 관련된 종양에서 방출되는 효소 'MMP14'를 찾기 위해 두 그룹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진행했다. 그 결과 초기 단계 또는 전이성 유방암을 첫 번째 30명 그룹에서 97%, 두 번째 70 그룹에서 93% 정확도로 감지됐다.

이 민감한 기술은 암 전이의 조기 징후를 포착할 수 있다. 암 전이의 조기 발견은 유방암 여성의 사망률을 낮추는 열쇠가 된다는 점에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쉬 박사는 “EV-CLUE 칩이 3D프린터를 사용하여 널리 보급 될 수 있는 공정으로 만들어졌다”며 “칩을 사용하는 것이 유방 조영술보다 훨씬 저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유방암에만 국한되지 않고, EV-CLUE가 폐암을 발견할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초기 시험을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저널 <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에 6월 10일자로 출판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