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견, 자폐증 치료 도움 되지만 ‘일부’
치료견, 자폐증 치료 도움 되지만 ‘일부’
  • 임혜정 기자
  • 승인 2020.06.17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견은 자폐증이 있는 어린이들의 사회성을 높이는 도움이 되지만, 모든 경우에 효과적인 것이 아니라는 주장이 나왔다.

헬스데이(healthday)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미주리대학교 코트니 조르겐슨 박사는 이와 같은 연구결과를 최근 저널 <응용 행동 분석>에 공개했다.

이전 연구에 따르면 치료견은 자폐증 아이들이 다른 사람과 대화하고 사귀는데 더 편안하게 느낄 수 있도록 돕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코트니 박사 연구팀은 자폐증 아이들이 치료견과 있을 때와 좋아하는 장난감을 가지고 놀 때 치료사와 대화하는 방식의 차이를 분석했다.

그 결과 일부 아이들은 치료견과 놀 때 치료사와 많은 대화를 나눌 수 있었지만, 일부는 좋아하는 장난감을 가지고 놀 때 치료사와 많은 대화를 나눴다.

코트니 박사는 “자폐증이 있는 어린이는 불안과 우울증이 더 높은 경향이 있기 때문에 치료견은 스트레스를 줄이고 더 편안한 사교를 느끼도록 도울 수 있는 것은 맞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자폐 스펙트럼은 그 범위가 굉장히 넓기 때문에 한 어린이에게 효과적인 치료법이 다른 아이들에게도 반드시 효과적인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