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음하면 뇌졸중 위험 5배 ↑
과음하면 뇌졸중 위험 5배 ↑
  • 임혜정 기자
  • 승인 2020.06.19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량이 많을수록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5배나 높다는 주장이 나왔다.

헬스데이(healthday) 뉴스는 스웨덴 우메오 대학 의대의 크리스티나 요한손 면역학 교수 연구팀이 성인 남녀 277명을 대상으로 22년 동안 추적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연구팀은 한 달 동안 알코올 섭취량을 나타내는 포스파티딜에탄올(PEth: phosphatidylethanol)의 혈중 농도와 뇌출혈 사이의 연관성을 장기간에 걸쳐 분석했다.

그 결과 PEth 수치가 가장 높은 그룹은 가장 낮은 그룹보다 ICH와 같은 뇌출혈 발생률이 5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ICH는 뇌의 출혈로 이어지는 혈관 파열로 인한 뇌졸중 유형이다. 뇌졸중은 평균적으로 혈액 검사 후 7년 이내에 발생했다. ICH는 미국에서 두 번째로 흔한 뇌졸중 유형으로 발병 1개월 이내 사망률이 약 40%에 달한다.

PEth 측정값은 술의 빈도 또는 양과는 관련이 없으며 최근 몇 주 동안 알코올이 시스템에 있는지 여부만 나타낸다.

크리스티나 박사는 “알코올 섭취가 많으면 뇌출혈의 위험이 높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며 놀라워했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미국 보스턴대학 의대 신경과 교수 우고 아파리치오 박사는 “음주량이 뇌출혈 위험과 연관이 있음을 분명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협회(AHA: American Heart Association) 학술지 '뇌졸중'(Stroke) 6월 16일 자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