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여름에도 방심할 수 없는 자외선 차단
늦여름에도 방심할 수 없는 자외선 차단
  • 하수지 기자
  • 승인 2018.08.13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늦여름에도 더위는 계속되고 있지만, 폭염으로 많은 이들을 고통스럽게 만들었던 한여름보다는 기온이 낮아져 많은 이들의 숨통이 트이게 됐다. 게다가 저녁에는 시원한 바람까지 불고 있는데, 이로 인해 그동안 폭염으로 야외 활동이나 휴가를 미루다가 늦여름 휴가를 떠나는 이들이 증가하게 되었다. 그러나 이럴 때일수록 주의해야 하는 것이 있다. 바로 피부의 자외선 차단이다.

특히 휴가지로 야외에서 즐기는 물놀이 여행을 떠나는 경우라면 자외선 차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귀찮다는 이유만으로 피부에 아무 것도 바르지 않고 물놀이를 즐기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자외선 차단을 제대로 하지 않고 물놀이를 하다보면 어느 새 피부가 빨갛게 익어버려 벗겨지는 증상이 나타나기 쉽다.

게다가 물놀이를 즐기는 시간은 대부분 햇빛이 매우 강렬한 낮 시간인데, 이 시간에 자외선 차단을 위한 아무런 조치 없이 물놀이 등의 활동을 한다면 피부가 익는 것으로 끝나지 않고 물집이 생기고 약한 화상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그렇기 때문에 자외선 차단을 위해 꼼꼼히 신경 쓰는 것이 좋다.

그렇다면 자외선 차단제는 언제 발라주는 것이 좋을까?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는 자외선이 매우 강하기 때문에 이 시간에 야외활동을 해야 한다면 얼굴을 비롯한 노출 부위에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발라주도록 한다. 보통 외출 30분전에 발라주는 것이 좋고, 외출 후에도 2~3시간에 한번 씩 덧발라주는 것이 필요하다.

또, 물놀이를 하는 경우에는 자외선 차단제가 물에 씻겨 내려갈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물놀이 시마다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기는 힘든데, 이 때는 물과 땀에도 유지되는 ‘지속내수성’ 제품을 이용하도록 한다.

자외선 차단 제품을 구입할 때 역시 신중하게 선택하는 것이 좋다. 실내의 경우 SPF 30이하를 사용하고, 야외 활동 시에는 SPF 30이상을 골라야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다. PA 지수의 경우에는 실내에서는 ++, 야외에는 +++를 선택해야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잘 보호할 수 있다. 더불어 유기화학물이 포함되어 있지 않는 것으로 선택을 해야 알레르기의 위험성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수 있다.

무더운 여름에는 건강에 유의하기 위해서 다양한 노력들을 하고 있지만 정작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한 노력은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자외선을 제대로 차단하지 않는다면 화상을 입을 가능성이 높을 뿐만 아니라 피부 노화까지 빨라지게 된다. 따라서 늦여름이라고 방심하지 말고 자신의 피부 상태에 알맞은 자외선 차단제를 선택해 수시로 발라주어 피부 건강을 챙기는 것이 바람직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미디어M
  • (0610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29길 12 2,3층
  • 대표전화 : 02-546-2380
  • 팩스 : 02-6442-23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진
  • 제호 : 헬스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41
  • 등록일 : 2017-08-04
  • 이메일 : webmaster@healthi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5-08-36885
  • 발행일 : 2017-08-09
  • 발행인 : 김국주
  • 편집인 : 김국주
  • 헬스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헬스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