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지혈증 치료제 '스타틴', 난소암 사망률 감소 기대
고지혈증 치료제 '스타틴', 난소암 사망률 감소 기대
  • 임혜정 기자
  • 승인 2020.06.30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지혈증 치료제로 알려진 스타틴이 난소암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는 해외연구진의 연구결과가 주목받고 있다. 난소암은 조기 발견이 어려워 상당히 진행된 단계에서 진단되는 암이다.

헬스데이(healthday)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보건대학원의 칼라 비스바나탄 교수 연구팀은 이와 같은 연구결과를 미국 암연구협회(AACR: American Association of Cancer Research) 온라인 학술회의에서 발표했다.

연구팀이 핀란드의 난소암 환자 1만여 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들 중 2600여명이 스타틴을 복용하고 있었다.

연구팀은 “스타틴을 복용하는 여성은 복용하지 않는 여성보다 난소암 사망률이 4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스타틴을 복용하는 여성 중 80%는 심바스타틴, 로바스타틴 같은 지방에 잘 녹는 지용성 스타틴을 복용하고 있었는데 이들의 경우는 난소암 사망률이 43%가 낮았다.

또 난소암 진단 후 지용성 스타틴 복용을 시작한 여성도 사망 위험 감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