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위 뜨거운 태양, 사고력 저하 시킨다”
“머리 위 뜨거운 태양, 사고력 저하 시킨다”
  • 하수지 기자
  • 승인 2020.06.2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랜 시간 햇볕에 노출되면 운동 및 인지 능력 손상 유발

때 이른 무더위가 찾아와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는 한낮에는 외출하기가 두려운데, 실제로 내리쬐는 태양이 사고력에 지장을 가져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헬스데이(healthday)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그리스 테살리아대학교 운동과학부 연구팀은 27~41세 남성 8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를 저널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게재했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이 일을 하는 동안 램프로 머리와 등에 열을 노출시켰다. 그 결과 열이 신경계가 작용하는 방식을 약화시킴으로써 사고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이끈 안드레아스 플로우리스 교수는 “열을 오래 쬐게 되면 신경계가 작동하는 방식이 약화되기 때문에 사고에 악영향이 갈 수 있다. 결과적으로 열은 생각이나 근육의 움직임과 관련이 있는 정보의 전달 속도를 감소시키게 된다"고 설명했다.

요약하자면 위험한 질환을 유발할 정도로 체온이 높은 레벨에 도달하지 않더라도 태양에 장시간 노출되면 운동 및 인지 능력이 저하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따라서 야외에서 오래 활동하거나 일하는 경우라면 모자나, 헬멧 등을 착용해 태양의 복사열이 머리에 직접 내리쬐는 것을 막아주는 것이 우리 몸을 건강하게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