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순환 개선에 효과적인 5가지 하체 운동
혈액순환 개선에 효과적인 5가지 하체 운동
  • 하수지 기자
  • 승인 2020.07.02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래 앉아 있는 이들을 위한 혈액순환 개선 하체 운동 5가지

의자병(오래 앉아 있는 습관에 의해 발생하는 각종 질환들의 총칭)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할 정도로 현대인들은 상당히 오랜 시간을 앉아서 보낸다. 집, 직장 가릴 것 없이 장시간 앉아 있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발생하는 문제는 굉장히 다양한데, 그 중에서도 특히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이 바로 '하체의 혈액순환 장애'이다. 

하반신은 중력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는 부위이기 때문에 오래 서 있거나 앉아 있으면 혈액이 집중되기 쉽다. 이렇게 혈액순환에 장애가 발생하면 다리가 무겁거나 경련, 저림, 통증 등 여러 가지 증상이 나타나는데다가 오랜 시간 방치하면 혈전이라는 위험한 현상에 노출될 수 있다. 

혈액순환은 건강을 지키는데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만큼, 우리 몸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하체의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를 위해 아워 커뮤니티 나우(Our Community Now)에서는 간단한 하체 운동 5가지를 소개했다. 

 1. 종아리 근력 강화하는 운동
똑바로 선 상태에서 종아리에 힘을 주고 발끝을 천천히 들어올렸다가 내리는 동작을 10회 3세트 반복해보자. 이는 다리에 있는 혈액이 심장으로 전달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종아리의 근력을 강화하는데 효과적이다. 근력이 높아질수록 더 많은 세트를 추가하면 좋다. 

 2. 글루트 브릿지(Glute Bridges)
누워서 손끝이 발뒤꿈치에 닿을 수 있을 만큼 무릎을 구부려보자. 그 상태로 무릎, 엉덩이, 어깨가 일직선이 될 때까지 엉덩이를 천천히 들어올렸다가 내리는 동작을 12회 3세트 반복해보자. 이 역시 하체의 힘을 키워 혈액순환을 도와준다. 

 3. 걷기
20~30분 정도 걷는 운동을 꾸준히 해보자. 다른 운동에 비해 간단해 보이지만 지속적으로 한다면 하체의 혈액순환을 활발하게 만드는데 효과적이다. 

 4. 스쿼트
발을 어깨 너비로 벌리고 선 상태에서 발뒤꿈치에 체중을 싣고 무릎을 굽히는 스쿼트 자세도 다리의 혈액순환을 도와주는 대표적인 운동이다. 이 때 의자에 앉으려는 듯 허리를 굽혀 척추를 곧게 세운 자세를 해야 하며, 다시 일어설 때도 발뒤꿈치의 힘으로 일어나야 한다. 이를 10회 3세트를 수행하도록 한다.

 5. 루제스(Lunges)
스쿼트처럼 상체를 곧게 유지한다. 한쪽 다리를 앞으로 내딛고 양 무릎이 90도 가까이 구부러질 때까지 내린다. 앞 무릎은 발목 바로 위에 직선 모양으로 굽혀 있어야 하며, 뒤쪽 무릎은 굽혀서 바닥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한다. 이 역시 다시 처음으로 되돌아 가고 싶다면 몸의 무게중심을 발뒤꿈치에 두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