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글로벌 생산․공급에 국내 기업 참여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생산․공급에 국내 기업 참여
  • 류수진 기자
  • 승인 2020.07.21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아스트라제네카(AZ)–SK바이오사이언스 협력의향서(LOI) 체결(7.21)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위원 구성 (보건복지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위원 구성 (보건복지부)
 · 국내 기업이 생산 기술력을 인정받아 세계에서 개발 선두주자인 영국 AZ사(社)-제너연구소 백신의 글로벌 생산 공급망에합류
 · 국내에서 생산된 백신 물량 중 일부가 국내에 공급될 수 있도록 논의 추진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7월 21일(화) 오후 4시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소(성남 판교)에서 아스트라제네카사(社)(대표 파스칼 소리오), SK바이오사이언스사(社)(대표 안재용)와 함께,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사-제너연구소(옥스퍼드 대학교)가 공동 개발 중인 백신 후보물질의 글로벌 공급과 국내 물량 확보 협조를 위한 3자 간 협력의향서(LOI : Letter Of Intent)를 체결하였다.

아스트라제네카사-제너연구소가 개발 중인 백신은 세계보건기구(WHO) 발표에 따르면, 현재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중 임상3상에 진입하여 개발 가능성이 높은 백신 중 하나로 세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 지난 6월부터 영국‧브라질‧남아프리카에서 임상 3상을 진행 중

보건복지부의 연결 다리(가교) 역할을 통해 그간 아스트라제네카사와 SK바이오사이언스사 간 글로벌 제조·생산을 위한 파트너로서 참여 논의가 진행되어 왔고, 오늘 협력의향서 체결로 성과가 가시화되었다.

이번 협력의향서 체결식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이먼 스미스(Simon Smith) 주한영국대사, 김상표 한국아스트라제네카 대표이사, 최창원 SK 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파스칼 소리오(Pascal Soriot) 아스트라제네카 글로벌 최고경영자(CEO)의 화상회의 참여로 진행되었으며,

협력의향서에는 ⧍백신의 공평한 글로벌 공급을 위한 빠르고 안정적인 생산 및 수출 협력 ⧍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한 생산 역량 강화 ⧍ 국내 공급 노력 등 3자 간 협조 내용이 담겼다.

국내 기업이 이처럼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우수한 백신의 세계시장 공급망(Supply Chain)에 합류한 사례는 처음으로, 국내 기업의 생산 역량을 국제적 차원에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

또한 정부는 SK바이오사이언스사에서 생산한 백신 물량 중 일부는 국내에 공급되도록 지속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백신 개발 성공 시 안정적인 수급체계의 선제 확보라는 점에서 감염병 세계적 유행 상황에서 정부와 기업의 대표적인 협력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앞으로도 관계부처가 함께하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를 중심으로 두 방향(투 트랙) 전략을 추진하여,

* 보건복지부장관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공동 위원장

개발속도가 빠른 해외 백신에 대한 신속한 확보와 함께 국내 기업의 자체 백신 개발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체결식에서 “전 세계로 공급되는 백신의 생산에 한국기술이 기여할 수 있다는데 큰 자부심을 느끼며, 선제적인 국내 수급체계를 마련한 것도 큰 성과”라고 밝히면서, 두 기업관계자에 대해서도 특별히 감사의 마음을 표시하였다.

또한 “백신 개발 이후의 공평한 분배와 접근성 보장을 위한 국제 사회의 연대 노력에 한국 정부도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