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식품 중 새우 원료 진위여부 판별법 기술 이전
식약처, 식품 중 새우 원료 진위여부 판별법 기술 이전
  • 전준형 기자
  • 승인 2018.08.21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약처가 ‘15년 직접 개발하고 ‘17년 특허 등록한 ‘식품 중 새우 원료의 진위여부를 판별하는 유전자 분석 방법’을 유전자 진단시스템 전문기업인 ㈜진시스템에 기술 이전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이전되는 기술은 대하와 생김새가 유사한 흰다리새우 등  외관으로 구별하기 어려운 새우 7종의 고유한 유전자(DNA) 정보를 이용하여 정확한 새우 종류를 확인하는 방법이다. (대하, 흰다리새우, 보리새우, 바나나새우, 블랙타이거새우, 도화새우, 큰징거미새우)

기술을 이전 받은 ㈜진시스템은 해당 판별법을 활용한 분석 키트를 개발하여 누구든지 30분 이내에 새우 원료 진위여부 판별에 활용할 수 있도록 상용화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 원료 진위 판별법을 개발하여 값싼 원료가 비싼 원료로 둔갑하여 판매되거나 조리‧가공에 사용되는 것을 뿌리 뽑을 수 있도록 식품 안전관리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미디어M
  • (0610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29길 12 2,3층
  • 대표전화 : 02-546-2380
  • 팩스 : 02-6442-23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진
  • 제호 : 헬스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41
  • 등록일 : 2017-08-04
  • 이메일 : webmaster@healthi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5-08-36885
  • 발행일 : 2017-08-09
  • 발행인 : 김국주
  • 편집인 : 김국주
  • 헬스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헬스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