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음', 부정맥 환자에게 치명적
'과음', 부정맥 환자에게 치명적
  • 임혜정 기자
  • 승인 2020.07.31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은 만병의 근원이라는 말이 있다. 물론 적당량의 음주는 건강에 도움이 되기도 하지만 술을 마시다보면 과음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과음이나 폭음을 하게 되면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실제로도 부정맥 환자가 과음을 하면 사망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해외연구진에 의해 나왔다.

부정맥은 심장이 너무 느리거나 너무 빨리 또는 불규칙하게 움직이는 상황을 말한다. 근본적인 심장 문제는 부정맥을 유발할 수 있으며, 과도한 알코올 섭취는 부정맥의 발병을 촉진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헬스데이(healthday)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그리핀 메모리얼병원 연구진은 2010~2014년 부정맥으로 입원한 15~54세, 11만5000명의 환자의 데이터를 검토했다. 이들 중 1%가 알코올 남용으로 진단을 받았다.

연구결과 부정맥 환자는 동맥이 막히거나, 당뇨병 혹은 45~54세인 경우 병원에서 사망 할 위험성이 훨씬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병원에 입원한 부정맥 환자가 알코올 남용․의존으로 진단된 경우 여러 가지 원인으로 사망할 가능성은 72%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의사들은 알코올 문제가 있는 환자들에게 부정맥으로 인한 입원 위험과 사망 위험 증가에 대해 각별히 교육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가상 심장 협회 (Virtual Heart Heart)>에서 7월 27일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