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의금 1억 원 “환자 치료에 써 달라” 가천대 길병원에 기부한 신혼부부
축의금 1억 원 “환자 치료에 써 달라” 가천대 길병원에 기부한 신혼부부
  • 김송희 기자
  • 승인 2020.08.1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평소 ‘나누는 삶’ 실천하신 아버지 본받아 국내외 소아청소년 위해 기부 결정
  • 김양우 병원장 “기부자 뜻 환자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 다해 치료 할 것
가천대 길병원 사진 제공, 병원 전경
가천대 길병원 사진 제공, 병원 전경

이름을 밝히지 않은 신혼부부가 결혼식 축의금 1억 원을 국내외 아동·청소년 치료를 위해 써달라며 가천대 길병원에 기부했다.  

이들 부부와 남편의 아버지는 11일 가천대 길병원을 찾아 김양우 병원장과 만난 자리에서 “해외심장병 어린이 등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받지 못하는 국내외 어린이들을 위해 써달라”며 1억 1천 만 원을 전달했다. 

이들은 지난 7월 결혼식을 올린 후 부모님과 상의한 끝에 축의금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하는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남편 A씨는 “아버지께서 오랫동안 크고 작은 봉사와 기부를 실천하는 모습을 보며 저 또한 본받은 점들이 있었고, 제가 어릴 때 ‘크면 봉사를 많이 하겠다’고 아버지와 약속했던 것을 잊지 않고 있다가 이번 기회에 반려자와 함께 실천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A씨는 아버지와 함께 어린 시절 병원에 갔다가 우연히 해외 저개발국에서 치료를 받기 위해 한국을 찾은 심장병 어린이들을 만난 적이 있는데, 많은 사람들의 도움으로 건강을 되찾은 또래 친구들을 보면서 ‘내가 크면 꼭 도와줄 것’이라고 마음먹었다고 한다.   

가천대 길병원은 기부자들의 뜻에 따라 기부금을 해외심장병 어린이 초청 치료 사업을 비롯해 국내외 소외된 소아청소년들을 위한 치료비로 쓸 예정이다.   

김양우 가천대 길병원장은 “많은 분들의 축복 속에 결혼을 하고, 그 축복의 마음을 귀하게 기부해 주신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기부자들의 따뜻하고 선한 마음이 환아들에게도 전달돼 치료를 잘 받고 건강한 사람으로 자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치료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