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2020년 자살예방의 날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여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2020년 자살예방의 날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여
  • 김송희 기자
  • 승인 2020.09.0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장 정신건강의학과 이경욱 교수 수상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제공, 정신건강의학과 이경욱 교수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제공, 정신건강의학과 이경욱 교수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는 자살예방사업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해 헌신적으로 공헌하여 모범이 되는 응급실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되어 오는 9월 10일 2020년 자살예방의 날에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여 받았다.

‘자살예방의 날’은 자살의 위해성을 일깨우고 자살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해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 문화조성에 관한 법률」제16조에 규정되어 있는 법정 기념일로 자살예방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2003년부터 매년 9월10일을 "세계 자살예방의 날"로 기념하고 있다.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은 2013년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 운영기관에 선정된 이래로 의정부시, 동두천시, 양주시, 연천군, 포천시 5개 시를 포함하여 타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 자살 예방 팀과 협력적 관계를 구축하여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자살예방 및 치료를 위한 교육 및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경기북부지역의 자살예방체계의 구축과 사업에 앞장 서고 있다.

아울러 의정부성모병원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의 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경욱 교수는 2008년부터 12년 간 응급의료센터에 자살 시도로 찾아오는 지역 환자들의 생명을 수호하기 위해, 대한민국 최초로 정신건강의학과, 응급의학과를 중심으로 ‘팀(TEAM) 접근 자살치료 및 예방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자살시도 환자와 그들을 둘러싼 편견과 차별에 같이 아파하고 치료 해왔다. 또한 자살시도자 들에게 효과적인 치료를 제공하기 위한 상담 프로그램 개발 등에 힘쓰고 있으며 현재 코로나로 더욱 힘든 시기에 지속적으로 사후관리를 강화하고 지역사회연계를 통해 상호 협력하여 위기에 빠진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는 센터로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