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움, 당뇨병 유발하는 주범?
외로움, 당뇨병 유발하는 주범?
  • 김송희 기자
  • 승인 2020.09.17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언스블로그(ScienceBolg)는 당뇨병학회지(EASD)에 게재된 연구에 대해 보도했다. 해당 연구는 사람과의 질적인 연계가 부재한 외로움이 제2형 당뇨병의 시작을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하며, 긍정적인 관계를 형성하고 경험하는 것이 제2형 당뇨병을 예방하는 데 좋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결과는 당뇨병을 가진 이들이 코로나19로 사망할 위험이 더 크다는 최근 연구 결과에 비추어 볼 때, 시사하는 바가 분명 있어 보인다. 이 연구는 장기간의 외로움이 당뇨병의 발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며, 이러한 고독이 한동안 지속된다면 유행병에 취약할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

외로움은 개인이 자신의 사회적 욕구가 충족되지 않고 있음을 인지하고, 원하는 사회적 관계와 실제 사회적 관계 사이의 불균형을 반영할 때 발생한다. 영국 성인의 5분의 1과 미국 성인의 3분의 1은 때때로 외로움을 느낀다고 보고한다.

건강에서 고독의 역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이전의 연구는 고독과 사망 위험 및 심장 질환의 증가와 연관되어 왔는데, 지금 이 연구는 제2형 당뇨병의 발병과 외로움의 경험을 조사한 첫 번째 연구다.

이 연구는 2002년부터 2017년까지 여러 차례에 걸쳐 수집된 50세 이상 성인 4112명을 대상으로 데이터를 분석했다. 데이터 수집을 시작할 때 모든 참가자들은 당뇨가 없었고, 정상적인 혈당 수치를 가지고 있었다.

연구는 12년 동안 264명의 사람들이 제2형 당뇨병에 걸렸다는 것을 보여줬다. 그리고 데이터 수집을 시작할 때 측정한 외로움의 수준은 나중에 제2형 당뇨병의 발병을 예측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외로움과 제2형 당뇨병의 관계는 흡연, 술, 체중, 혈당 수치, 고혈압, 심혈관 질환을 설명할 때 그대로 유지되었다.

런던 IoPPN(Institute of Psychiatry, Psychology & Neuroscience) 킹스 칼리지 수석 저자인 루스 해켓 박사는 “이번 연구는 외로움과 제2형 당뇨병의 발병 사이에 강한 관계가 있음을 보여준다. 특히 눈에 띄는 점은 우울증과 같은 정신 건강 요인은 물로 흡연, 알코올 섭취, 혈당 등 당뇨발달에 중요한 요인을 감안해도 이 관계가 탄탄하다는 점이다. 이 연구는 또한 고립되거나 혼자 사는 것이 제2형 당뇨병을 예측하지 못한다는 점에서 외로움과 사회적 고립의 분명한 차이를 보여주고 있는데, 이는 한 개인의 관계의 질에 의해 정의되는 외로움이다”고 말했다.

루스 해켓 박사는 이어서 “영국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폐쇄되는 동안 연구를 위한 아이디어를 생각했다. 나는 외로움이 우리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점점 더 많이 알게 되었다. 특히 이 기간 동안 더 많은 사람들이 외로움을 경험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가 생물학적으로 가능한 이유는 스트레스를 담당하는 시스템에 지속적인 외로움이 미치는 영향일 수 있으며, 이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신체에 영향을 미치고 당뇨병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해켓 박사는 “외로움이 만성화되면 매일 스트레스 시스템을 자극하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몸에 마모와 찢김을 초래하고 스트레스와 관련된 생물학의 부정적인 변화는 제2형 당뇨병의 발육과 관련이 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