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팜, 이종췌도 세포 피막화 관련 특허 취득
옵티팜, 이종췌도 세포 피막화 관련 특허 취득
  • 김송희 기자
  • 승인 2020.09.1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옵티팜 제공
옵티팜 제공

생명공학업체 옵티팜이 이종췌도 관련 특허를 취득했다고 17일 공시했다. 특허명은 세포 피막화용 알지네이트 미세캡슐 및 이의 제조방법이다.

이번 특허는 미니돼지의 췌도 세포를 인체에 이식할 때 알지네이트와 EGCG(에티갈로카테킨 갈레이트, Epigallocatechin Gallate, 이하 EGCG)라는 물질로 이중 피막화 처리해 인체 면역반응이나 저산소증 등 시술 후 부작용을 경감시켜 주는 기술이다.

알지네이트는 FDA에서 승인된 인체에 사용가능한 고분자 화합물로서 세포 피막화에 쓰이는 대표적인 재료다. 인체 면역으로부터 췌도 세포를 보호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세포 성장에 필요한 산소와 영양분을 흡수하고 인슐린을 분비할 수 있어 췌도 세포 본연의 기능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 하지만 시간이 경과하면서 체내에서 융해되는 현상이 종종 발생해 그동안 문제점으로 지적돼 왔다.

이번 특허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췌도 세포를 감싼 알지네이트에 EGCG라는 물질로 한 번 더 코팅하는 방식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이식된 췌도 세포의 내구성과 생존율을 높이고 체내에서 쉽게 분해되는 것을 막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옵티팜 최기명 이사는 “해당 특허는 한양대 이동윤 교수와 공동으로 개발한 것”이라며 알지네이트와 인체 친화적인 천연물을 이용하여 만들어진 EGCG로 이중코팅 처리하면 알지네이트 단독 사용시 발생할 수 있는 섬유화, 생존기간 단축, 면역억제제 과다 사용 등의 문제점을 상당수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옵티팜은 특정 유전자를 넣거나 빼서 만드는 형질전환 돼지의 췌도 세포를 이용해 1형당뇨 치료용 이종 췌도 사업에 집중해 오고 있다. 회사측은 이번 특허 기술의 안정화에 전력을 쏟아 내년에 원숭이를 대상으로 비임상 실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