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동탄성심병원 임희진 교수, 대한수면의학회 추계학술대회서 ‘젊은 연구자상’ 수상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임희진 교수, 대한수면의학회 추계학술대회서 ‘젊은 연구자상’ 수상
  • 하수지 기자
  • 승인 2020.10.13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두통 발작의 호발 시간대와 일주기 리듬 선호도의 연관성 분석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신경과 임희진 교수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신경과 임희진 교수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신경과 임희진 교수가 9월 18일부터 열린 제54차 대한수면의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임희진 교수는 ‘편두통 및 긴장성 두통에서 두통 발작의 호발 시간대와 일주기 리듬에 대한 연구결과(Time preference of headache attack and chronotype in migraine and tension-tpe headace)’를 발표했다.

임 교수는 가장 흔한 두통 중 두 가지인 편두통과 긴장성 두통 환자에서 두통 발작이 자주 일어나는 호발 시간대를 조사했다. 편두통과 긴장성 두통 모두에서 참가자의 약 절반(편두통 45.5%, 긴장성 두통 44.8%)이 호발 시간대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후 선호하는 일주기 리듬에 따라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종달새형’과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올빼미형’으로 환자를 분류했다. 두통 발작의 호발 시간대가 있는 편두통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3시간가량 더 이른 일주기 리듬 선호도를 보여 ‘종달새형’에 가까웠다. 일주기 리듬 선호도가 늦은 ‘올빼미형’에 가까운 편두통 환자일수록 두통 발작의 호발시간대가 늦어졌다. 또 일주기 리듬 선호도가 늦어질수록 월 두통 빈도가 비례하게 증가하는 연관성을 보였다.

임희진 교수는 “우리의 일상생활에 흔히 영향을 주는 질환 중 하나인 편두통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인자 중 개인의 일주기 리듬 선호도가 두통 호발 시간대 및 두통 빈도에 영향을 주며 임상의는 두통 자체뿐 아니라 두통과 연관된 수면 문제, 특히 그중의 하나로 개인의 일주기 리듬 선호도 등에도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수면의학회는 수면의학을 전공하는 신경과, 이비인후과, 신경정신과 전문의들이 주축을 이뤄 정기적으로 학술활동을 하고 수면 질환 및 시간생물학을 연구하는 수면의학단체이다. 이번 학술대회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온라인 실시간 중계로 진행된 중에도 수면의학의 경향을 주제로, 소아청소년의 수면과 디지털 수면 및 수면장애에 대한 기초 및 임상 연구발표가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