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점·카페 등 방역수칙 이행여부 점검결과
음식점·카페 등 방역수칙 이행여부 점검결과
  • 류수진 기자
  • 승인 2020.10.13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2주(10.5.~10.11.) 5만4천760곳 점검, 60곳 행정지도
방역수칙 이행여부 점검결과 (식품의약품안전처)
방역수칙 이행여부 점검결과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10월 2주(10.5.~10.11.) 음식점·카페 등에 대한 방역수칙 이행여부 점검결과를 발표하였다.

식약처는 지난 5월부터 지자체와 함께 음식점·카페,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이행여부에 대해 점검을 지속 실시하고 있다.

10월 2주 음식점·카페,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점검결과는 아래와 같다.

음식점·카페의 경우 전국 82만여 곳 중 2만9천973곳을 점검하고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도록 46곳을 행정지도* 하였다.

* 종사자 마스크 미착용, 출입명부 작성 미흡 등

또한,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은 전국 4만2천여 곳 중 2만4천787곳을 점검하고 14곳을 행정지도 하였다.

*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뷔페

한편 10월 12일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조정되면서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과 수도권 음식점 등은 다음과 같이 방역수칙이 적용된다.

먼저 전국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의 영업은 가능하지만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은 4㎡당 1명으로 이용 인원이 제한되고 시간제 운영* 등 방역수칙이 추가된다.

* 시간제 운영(3시간 운영 후 1시간 휴식)은 지자체별로 선택 적용 가능

수도권 150㎡ 이상의 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카페 포함)은 마스크 착용,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이 유지된다.

* 이를 지키기 어려울 경우 ① 좌석 한 칸 띄워 앉기, ② 테이블 간 띄워 앉기, ③ 테이블 간 칸막이·가림막 등 설치 중 하나는 반드시 준수

식약처는 조정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조치에 맞춰 앞으로도 지자체와 함께 점검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며, 특히 단풍관광 등으로 활동이 증가되는 가을 나들이 철 기간에도 코로나19 감염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역관리에 소홀함 없이 조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