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김태엽 교수, “수혈 처방 관련 전산시스템의 국가적 도입 시급해“
건국대병원 김태엽 교수, “수혈 처방 관련 전산시스템의 국가적 도입 시급해“
  • 임혜정 기자
  • 승인 2020.10.1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9회차 대한수혈학회 학술대회서 ‘적정수혈을 평가하는 임상지표’ 주제로 강연 펼쳐
건국대병원 제공, 마취통증의학과 김태엽 교수 강연 사진
건국대병원 제공, 마취통증의학과 김태엽 교수 강연 사진

건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김태엽 교수가 제39회차 대한수혈학회 학술대회 강연서 ‘적정수혈을 평가하는 임상지표’를 주제로 라이브 생중계 강연을 펼쳤다. 이번 행사는 지난 9월 4일 백범 김구기념관에서 진행됐다.

김태엽 교수는 이번 강연에서 “국내 환자별 수혈량이 외국에 비해 높다고 알려져 있지만 고령화에 따라 공공제로서의 혈액 수급이 부족할 것으로 예견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혈 적정성을 국가별로 비교할 수 있는 체계적이고 활용 가능한 국내 전산 자료가 거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태엽 교수는 “최신 수혈 관련 진료 지침을 바탕으로 한 수혈 처방 관련 전산시스템의 국가적 도입과 적용이 시급하다”며 “수혈을 결정하는 데 필요한 검사치와 문진 소견을 포함한 전산화된 자료는 수혈의 적정성을 평가하는 지표로서 활용이 가능하고, 기관별이나 국가별 수혈의 적정성을 개선하는 전략을 수립하는데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