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에크모 치료’ 본격 가동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에크모 치료’ 본격 가동
  • 임혜정 기자
  • 승인 2020.10.16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제공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제공, 에크모팀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심폐소생술위원회는 최근 에크모 적용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고 양질의 치료 시스템 구현을 위해 원내 에크모팀을 신설했다. 에크모팀은 순환기내과, 흉부외과, 중환자의학과 8명의 전문의를 중심으로 중환자실 및 인터벤션센터 간호사와 방사선사 등으로 구성하여 협진시스템을 본격 가동한다.

에크모(ECMO 체외막 산소 공급) 는 혈액을 체외로 빼내 산소를 공급하고 이산화탄소를 제거해 체내로 주입하는 장치이다. 기능을 못하는 심장과 폐를 대신해 혈액을 환자 몸에서 빼내 체외 산화장치에서 산소를 혈액에 주입하고 동시에 혈액내 이산화탄소를 제거, 다시 환자 몸으로 혈액을 돌려보내는 장치이다.

에크모는, 혈액을 빼내 필요한 조치를 하고 체내로 다시 넣어주는 장치라는 점에서 혈액투석과 공통점이 있지만 혈액투석은 일시적으로 멈췄다가 다시 시행해도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 반면 에크모는 혈액투석에 비해 열배 이상의 혈류량이 필요하고 심장과 폐를 대체하는 것이기 때문에 중간에 멈추면 훨씬 위험할 수 있다.

따라서 에크모 치료는 숙련된 전문기술이 필요하다. 관련 장비를 충분히 이해하고 섬세히 다룰 수 있어야 하고 문제가 발생했을 때 적절히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 따라서 대형병원 외에는 전문적인 에크모 치료가 쉽지 않고 관련 팀을 꾸리는 것은 더더욱 어렵다. 그러나 이런 상황에서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은 에크모팀을 구성, 에크모 치료의 질 향상과 협진시스템을 가동하여 환자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도전을 시작했다.

병원측은 “환자들이 여러 이유로 심장과 폐에 각각 또는 동시에 문제가 발생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례가 종종 있어 환자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적극적인 에크모 치료가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에크모팀을 운영하게 되었다” 전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최원호 심장혈관만성센터장은 “중소병원에서 에크모치료를 본격 준비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라며 “에크모팀 전문의들의 협진으로 인력풀을 충분히 확보하고 있어서 향후 추가적인 장비 보완과 치료 역량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면 양질의 에크모 치료가 가능하다” 고 밝혔다.

최원호 센터장은 “협진 의료진들이 치료 프로세스와 전략을 함께 공유하고 다양한 학술활동을 병행하여 에크모 치료의 고도화를 실현하겠다” 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