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질 자주 하면 심혈관계 질환까지 예방 가능
양치질 자주 하면 심혈관계 질환까지 예방 가능
  • 천혜민 기자
  • 승인 2019.02.13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강시혁 교수와 서울대 박신영 교수팀 연구결과 발표
양치 습관 및 스케일링이 향후 10년간 심혈관질환 발생에 미치는 영향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양치 습관 및 스케일링이 향후 10년간 심혈관질환 발생에 미치는 영향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치아 건강에 신경 쓰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심혈관계 질환 발생 위험이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치주질환이나 치아 우식증, 치아 상실 등의 구강 질환이 심혈관계 질환과 관련성이 높다는 사실은 이전에도 보고된 바 있지만, 양치 습관과 스케일링 등 구강 건강을 위한 예방적 행위가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을 낮추는 데 효과적이라는 결과는 이번 연구에서 처음으로 밝혀졌다.

분당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강시혁 교수와 서울대 치의학대학원 박신영 교수팀은 40세 이상 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수검자 24만 7696명을 약 9.5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하루 3번 이상 양치를 하거나 1년에 1회 이상 스케일링을 하는 경우 심혈관계 질환 발생이 크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치 횟수에 따라서도 위험도에 차이가 발생했다. 양치를 하루 한 번 더 하면 심혈관계 질환 발생 위험이 약 9% 감소하고, 스케일링을 규칙적으로 하는 경우에도 약 14%가량 위험도가 감소했다.​

양치질을 많이 할수록 심혈관 질환 위험이 줄어드는 이유는, 구강 내 세균이 많으면 혈관 안으로 직접 침투해 동맥경화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구강 내 만성 염증이 전신 염증을 유발해 혈관 질환을 악화하거나, 면역세포를 과도하게 활성화시켜 자기 혈관을 공격하게 된다는 가설이 이에 해당한다.

박신영 교수는 “양치 직후부터 세균은 치아에 부착해 놀라운 번식력으로 수 시간 내에 수천, 수만 마리가 집락하는 세균막(biofilm)을 형성해 염증을 유발한다"며, “변형된 바스법 등을 활용한 규칙적이고 건강한 양치 습관은 세균 사이의 네트워크가 단단해져 치석화하기 전에 이를 제거할 수 있고, 그럼에도 일부 형성되는 치석은 스케일링을 통해 제거해야 건강한 구강을 유지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변형된 바스법은 칫솔모로 치아와 잇몸에 자극을 준 후 손목 스냅을 이용해 칫솔모를 치아의 씹는 면으로 회전하듯 쓸어 올리는 방법으로, 치아와 잇몸 사이, 치아의 표면까지 닦을 수 있어 세균 번식을 막을 수 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유럽심장학회지(European Heart Journal) 12월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미디어M
  • (0610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29길 12 2,3층
  • 대표전화 : 02-546-2380
  • 팩스 : 02-6442-23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진
  • 제호 : 헬스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41
  • 등록일 : 2017-08-04
  • 사업자등록번호 : 105-08-36885
  • 발행일 : 2017-08-09
  • 발행인 : 김국주
  • 편집인 : 김국주
  • 헬스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헬스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