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몸 염증 놔두면 고혈압 위험↑
잇몸 염증 놔두면 고혈압 위험↑
  • 천혜민 기자
  • 승인 2019.09.27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잇몸 염증을 치료하지 않고 놔두면 고혈압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메디컬뉴스투데이(Medicalnewstoday)의 보도에 따르면 런던 UCL 이스트만 치의학 연구소는 26개국의 81개 연구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연구를 진행한 결과, 중증도 치주염(잇몸 질환)을 가진 사람은 치주염이 없는 사람보다 고혈압 위험이 22%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심각한 치주염을 가진 사람은 고혈압 위험이 49%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적으로 치주염 환자는 일반인보다 수축기 혈압이 4.5mmHg 높았고, 이완기 혈압은 2mmHg 높았다.

연구팀은 "평균 5mmHg의 혈압 상승은 심장마비·뇌졸중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25% 증가하게 한다"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치주 질환자의 잇몸 속 세균이 혈압을 높이는 원인이라고 추측했다.

입속 세균은 말초혈관을 타고 몸속으로 들어가 혈류를 따라 온몸을 돌아다닌다. 심장이나 뇌에 들어가면 혈관벽이 손상돼 염증이 생긴다. 이로 인해 혈압이 상승하고, 심하면 혈전(핏덩이)까지 만들어 혈관이 좁아지면 심장병이나 뇌졸중을 유발할 수 있다.

연구팀은 "치과에서 구강 검진을 정기적으로 받지 않고 잇몸 질환을 수년간 치료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며 "구강 질환으로 인한 염증과 박테리아는 고혈압으로 인한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국심장학회 학술지 '심혈관 연구(Cardiovascular Research)'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