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향미 전자담배 규제 움직임, 한국은?
美 향미 전자담배 규제 움직임, 한국은?
  • 천혜민 기자
  • 승인 2019.09.30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암은 암 질환 가운데 가장 사망률이 높다. 폐암을 부르는 주요 원인은 모두가 잘 알고 있듯 흡연이다. 국회는 국민건강증진 및 흡연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피해를 줄이기 위한 목적으로 2014년 담뱃갑 경고 그림 도입 의무화 법안을 통과시켰고, 정부는 2015년 담뱃값을 인상한 바 있다.

최근에는 담배의 대체재로 전자담배가 급부상하고 있다. 그러나 전자담배 역시 위해성 논란 및 규제에 가로막힌 상태다. 미국 뉴스 채널 씨엔엔(CNN)은 ‘미국 식품의약국(FDA)는 향후 몇 주 내로 향미 전자담배에 대한 정책을 확정지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보도했다.

FDA는 향후 시장에서 전자담배를 판매하기 위해서는 담배 이외의 맛과 향을 모두 제거해야 하며, 사전 시장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각 제품은 승인이 완료될 때까지 시판될 수 없다.

흡연자 사이에서 전자담배가 유행하기 시작한 이래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 집계된 전자담배 관련 폐질환 의심 사례는 530건에 달했으며 캘리포니아, 캔자스, 일리노이 등지에서 총 9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전자담배가 야기하는 위해성이 조명되고 미국 연방·주정부의 규제가 잇따르는 가운데 미국 전자담배 시장의 40%를 차지하는 제조사 쥴 랩스의 케빈 번스 최고경영자(CEO)가 청소년들의 전자담배 중독에 대한 책임을 안고 사퇴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한국에서도 전자담배 이용률은 점점 상승하고 있으며, 전자담배를 경험하는 청소년들의 수도 점차 늘고 있다. 한국에서는 최근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이 전자담배에 흡연 해악성을 무디게 하는 향을 첨가하지 못하도록 규제하는 국민건강증진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발의했다.

전자담배의 유해성에 관한 국내 연구 또한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만큼, 전자담배 규제에 대한 법률안 역시 구체화하는 움직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