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자 방사선 치료 전문가들이 모인다! 국립암센터 '양성자 치료 국제 심포지엄'
입자 방사선 치료 전문가들이 모인다! 국립암센터 '양성자 치료 국제 심포지엄'
  • 현혜정 기자
  • 승인 2018.07.10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9일, 국립암센터 국가암예방검진동 8층 국제회의장에서 개최

지난 6월 29일 금요일,'암환자들을 위한 마법의 탄환'이라 불리는 양성자 치료를 국내에 도입해 선도해 온 국립암센터가 한국의학물리학회 산하 의료입자방사선연구회와 공동으로 '양성자 치료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해 눈길을 끈다.

이번 심포지엄은 '입자치료의 임상적 근거 및 아시아-오세아니아 입자치료 현황'을 주제로 진행되었으며 일본, 중국, 홍콩, 태국, 인도, 싱가포르, 호주 등 세계 각국에서 입자 방사선 분야 전문가 20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총 4개 세션, 약 20개 정도의 주제로 발표가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조관호 국립암센터 양성자 치료센터 전문의는 “양성자 치료는 특히 중요한 장기와 인접한 척수 척색종이나 두경부암, 또는 이전에 방사선 치료를 받고 재발한 암에 부작용은 최소화하면서 효과적인 치료를 가능케 한다”고 말했다.

뒤이어 김태현 국립암센터 양성자치료센터장 역시 양성자 치료의 우수한 치료 효과와 획기적인 치료 성적에 대한 설명을 이어갔는데, 특히나 김 센터장은 “수술이 불가능한 췌장암 환자에서도 양성자 치료를 통해 수술적 절제를 한 환자와 유사한 치료 성적을 보였다”고 최근 연구성과를 발표해 화제를 끌기도 했다.

양성자 치료 시 가장 큰 혜택을 보이는 것으로 손꼽히는 휘귀한 암, 안구암에 대해서는 문성호 국립암센터 양성자치료센터 전문의가 “가장 흔한 안구암인 맥락막 흑색종에서 양성자치료 후 3년 동안 치료부위에서 더 이상 암이 생겨나지 않는 국소종양제어율이 95%, 3년 생존율은 100%에 달했다”고 언급했다.

뿐만 아니라 폐암, 흉부암, 식도암과 관련된 양성자 치료 성과가 보고되며 양성자 치료의 효과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한편,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국제적인 양성자 치료 정보 교류와 협력으로 국내 양성자 치료 역량을 꾸준히 강화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