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유에 해로운 박테리아 억제하는 성분 있어”
“모유에 해로운 박테리아 억제하는 성분 있어”
  • 임혜정 기자
  • 승인 2019.10.11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유에는 해로운 박테리아만 억제하는 특이한 성분이 들어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메디컬익스프레스(Medicalxpress)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아이오와대학 의대의 패트릭 슐리버트 미생물학·면역학 교수 연구팀은 모유에 함유된 글리세롤 모노라우레이트(GML: glycerol monolaurate)라는 성분이 이 같은 특이한 기능을 수행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모유에는 GML이 우유보다 200배 이상 많이 들어있으며 조제유에는 없다. GML은 인간의 모유에만 특이하게 많은 양이 들어있으며 이 성분은 병원성 박테리아의 성장을 억제하는 강력한 힘을 지니고 있다.

이 항균 성분은 황색 포도상구균(staphylococcus aureus), 클로스트리듐 퍼프린젠스(clostridium perfringens) 같은 유해균의 증식을 억제하고 엔테로코쿠스 페칼리스(enterococcus faecalis) 같은 유익균은 건드리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모유를 먹은 신생아는 비피도박테리아, 락토바실러스 등 유익균을 많이 가지고 있다.

이에 연구팀은 모유에서 GML을 제거해 봤다. 그러자 모유는 황색포도상구균에 대한 항균력을 잃었다. 반대로 우유에 GML을 첨가하자 우유가 항균력을 지니게 됐다.

GML은 위장관(gut) 내막과 다른 점막 표면을 구성하는 상피세포(epithelial cell)의 염증도 억제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상피세포가 염증으로 손상되면 박테리아와 바이러스 감염에 취약해진다.

이번 연구결과로 연구팀은 GML을 우유와 조제유에 유익한 첨가제로 사용할 수 있도록 특허를 신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