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손상되기 쉬운 피부,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여름철 손상되기 쉬운 피부, 막을 수 있는 방법은?
  • 하수지 기자
  • 승인 2018.07.16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은 다른 계절보다 피부가 손상되기 쉬운 편이다. 여름 휴가지에서 뜨거운 햇볕에 얼굴이 그을리거나 화상을 입을 수 있는 것은 물론, 높은 기온에 땀과 피지 분비가 늘어나며 몸의 피부에 이상 증세가 나타나기도 한다. 이런 여름 피부 손상을 막기 위해서는 미리 피부 관리 방법을 알아 두고 실천하는 것이 좋다.

여름철 강렬한 햇볕에 피부가 노출돼 빨갛게 달아올랐다면 자외선으로 인해 피부가 화상을 입은 상태로 볼 수 있다. 이 경우 차가운 물을 수건에 적시거나 얼음을 수건에 감싸 붉어진 부위에 찜질해주는 것이 좋다.

만약 피부가 붉어지지 않고 까맣게 그을렸다면 탄 곳의 열기를 식히고 충분한 수분을 보충해줘야 한다.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기 위해서는 스킨, 로션을 통한 기본 스킨케어 후에 마스크팩을 추가로 하는 것이 좋다. 수박이나 오이 같이 수분이 많이 함유된 채소와 과일을 이용해 피부에 팩을 해주는 방법도 도움이 된다.

또한, 더운 여름 땀 때문에 찝찝한 몸을 씻으면서 따뜻한 물을 장시간 이용하는 것은 좋지 않다. 이 경우 피부가 건조해져 각질 같은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같은 이유로 사우나나 찜질방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는 것도 삼가야 한다. 적당히 미지근한 온도의 물로 간단하게 샤워하는 것이 여름철 피부를 건조함에서 지키는 방법이다.

샤워를 마친 후에는 반드시 바디 로션 같은 보습제를 발라주는 것이 좋다. 왠지 끈적끈적한 느낌이 싫어서 여름철에는 씻고 난 뒤 보습제를 바르지 않는다는 경우가 있는데, 샤워나 목욕을 한 후에는 피부를 보호하는 유막이 씻겨 나간 상태이기 때문에 반드시 보습제를 발라 건조함을 예방해야 한다. 하지만 겨울처럼 쉐어버터 등 묵직한 성분의 보습제를 바를 필요는 없다. 가벼운 느낌의 로션 정도를 바르는 것으로 충분하다.

여름은 환경적으로 피부를 지키기 어려운 계절이다. 하지만 위와 같은 몇 가지 생활수칙을 기억하고 준수하기 위해 노력한다면 충분히 건강한 피부로 무더운 여름을 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미디어M
  • (0610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29길 12 2,3층
  • 대표전화 : 02-546-2380
  • 팩스 : 02-6442-23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진
  • 제호 : 헬스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41
  • 등록일 : 2017-08-04
  • 이메일 : webmaster@healthi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5-08-36885
  • 발행일 : 2017-08-09
  • 발행인 : 김국주
  • 편집인 : 김국주
  • 헬스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헬스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