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여성 인권 사각지대 해결방안 모색
이주여성 인권 사각지대 해결방안 모색
  • 류수진 기자
  • 승인 2019.11.20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20일(수), 결혼이주여성 인권보호 대책 마련을 위한 간담회 개최

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은 11월 20일(수) 오후 4시, 경기도 양주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최근 발생한 베트남 출신 결혼이주여성 고(故) A씨 사망 사건과 관련하여 애도를 전하며 결혼이주여성 및 이주여성 관련 단체 관계자와 간담회를 가진다.

* 경기도 양주시에서 베트남 결혼이주여성 사망사건 발생(2019.11.16.)

간담회에는 결혼이주여성과 이주여성 관련단체장, 관련부처 및 지자체 담당자 등이 참석하여 가정폭력 등 인권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결혼이주여성 지원방안에 대하여 의견을 나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결혼이주여성들이 겪은 인권침해 사례, 국내 정착과정에서의 어려웠던 점, 향후 한국사회에서 안정적인 생활을 위해 필요한 점, 바람직한 국제결혼 방안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여성가족부는 오는 22일(금) 개최되는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결혼이주여성 대상 가정폭력을 근절하고, 안정적 한국사회 정착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관계부처* 합동 「결혼이주여성 인권보호 내실화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 여성가족부, 행정안전부, 법무부, 보건복지부, 경찰청 등

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은 “국경을 넘어 새로운 희망을 꿈꾸며 우리 사회에 도착한 이주여성의 죽음에 너무 가슴이 아프다. 깊은 애도를 표한다.”라며, “결혼이주여성들이 초기 정착 과정에서 고립되지 않도록 더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하는 등 제도 개선 사항을 마련하여 22일 대책을 발표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