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면증, 심혈관질환 발병과 연관 있어
불면증, 심혈관질환 발병과 연관 있어
  • 하수지 기자
  • 승인 2019.11.2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면증 앓을 경우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성 높아져

불면증이 심혈관질환 발병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메디컬뉴스투데이(Medicalnewstoday)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북경대 연구팀은 불면증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심혈관질환 발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를 '신경학지'에서 밝혔다.

연구팀은 30~79세 연령의 심혈관질환이나 뇌졸중 병력이 없는 사람을 대상으로 이번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기간 중 총 13만32명에서 심장마비와 뇌졸중 혹은 이와 상응하는 질병이 발병했는데, 불면증 증상을 겪은 사람들이 겪지 않은 사람들 보다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이 18%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낮 동안 집중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답한 사람들은 심장마비와 뇌졸중 그리고 이와 상응하는 병이 발병할 위험이 13%가 높았다. 반면 잠이 들거나 잠을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과 아침에 너무 일찍 일어나는 사람들은 각각 9%, 7%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인과관계를 규명한 연구는 아니며 단 연관성만을 밝힌 연구지만 불면증 특히 젊은 사람들에서 불면증을 확인하는 것이 향후 많은 사람들에서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을 낮출 수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