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벡 정부와의 협력을 통한 보건의료산업 진출 첫 성과 나왔다
우즈벡 정부와의 협력을 통한 보건의료산업 진출 첫 성과 나왔다
  • 현혜정 기자
  • 승인 2019.11.2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힘찬병원, 우즈베키스탄 부하라에 100병상 병원 개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 보건부와 쌓아온 교류협력을 바탕으로 추진되어 온 우즈벡 부하라 힘찬병원(병원장: 서정필)이 11월 25일(월) 현지에서 개원한다고 밝혔다.

한국과 우즈벡은 지난 2011년 8월 체결한 보건의료 협력 업무협약(MOU)을 바탕으로 양국 간 신뢰를 쌓아 협력을 확대해왔다.

특히, 올해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우즈벡 방문을 계기로 ‘한-우즈벡 보건의료 협력센터’*를 개소하였다.

* 전(前) 한국 보건복지부 이동욱 인구정책실장이 우즈벡 보건부 차관 겸 센터장으로 근무

또한 양국 정상은 부하라 힘찬병원이 갖는 보건의료 협력의 의미를 공유하고, 양국이 함께 원활한 개원을 지원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이후 우즈벡 정부는 각종 까다로운 인허가 절차 간소화, 세금 감면 등 병원 개원을 적극 지원해왔다.

부하라 힘찬병원은 우즈벡을 포함한 중앙아시아에서 국내 민간의료기관이 단독으로 투자해 개원한 첫 병원급 의료기관이다.

또한, 양국 보건의료 협력의 중요한 결실이며, 국내의 우수한 의료서비스가 중앙아시아 지역을 진출하는 데 좋은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힘찬병원(대표원장: 이수찬)은 지난 2017년 11월 우즈벡 정부와 토지·건물 무상 임차 등을 내용으로 하는 협약을 맺고, 2018년 9월 공사에 착수하였다.

건물 구조 변경(리모델링), 장비 설치 등 총 100억 원이 투자*되었으며, 정형외과·신경외과·일반외과·내과 등의 진료과와 100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으로 개원하게 된다.

* 보건복지부·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의료 해외진출 프로젝트 지원사업」을 통해 총 3.6억 원 지원(’18년 8,400만 원, ’19년 2억8000만 원)

* 프로젝트 지원사업: 국내 의료기관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수주 제안서 작성, 시장조사, 사업타당성 조사, 컨설팅 등에 소요되는 제반 비용 지원(4000만 원∼3억 원)

한국의사* 2명, 간호사 2명, 물리치료사 1명, 병원행정직 5명 등을 파견하고, 현지 의료인 176명을 채용하여 현지와 차별화된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 우즈벡은 ’15년 협력 약정을 체결, 한국의 의사·간호사가 별도의 절차 없이 우즈벡에서 의료 행위가 가능

더불어, 부하라 힘찬병원은 부하라 국립의대와 물리치료과를 공동으로 개설, 한국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전수하는 등 우즈벡과 중앙아시아를 아우르는 중심(허브) 병원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보건복지부는 우수한 우리나라 의료기관들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간 논의를 통해 진출 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국내 의료기관을 다양하게 지원하고 있다.

성공할 것으로 보이는 해외진출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안정적으로 현지에서 안착할 수 있도록 ‘의료 해외진출 프로젝트 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민간 의료기관들의 해외진출과 관련, 위험을 줄이기(리스크 경감) 위해 지역별·분야별로 공신력 있는 전문가 자문집단(풀)을 구성하여 사업 발굴 및 운영 상담(컨설팅)을 제공하는 ‘의료시스템 해외진출 컨설팅 지원사업’을 실시해오고 있다.

이러한 지원을 토대로 2016년 6월 의료 해외진출 신고제 시행 이후, 올해 11월까지 18개국에 총 66건의 의료기관이 해외로 진출하였으며, 해마다 증가 추세에 있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이번 부하라 힘찬병원 개원은 정부간 협력과 민간 의료기관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의 성과”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보건복지부는 보건의료산업 해외진출 성공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