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란성 쌍둥이도 자폐증 증상은 달라
일란성 쌍둥이도 자폐증 증상은 달라
  • 하수지 기자
  • 승인 2019.12.30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란성 쌍둥이라고 하더라도 자폐스텍트럼장애 발병 시 증상 다를 수 있어

일란성 쌍둥이도 자폐스텍트럼장애(ASD: 자폐증)가 발생했을 땐 증상이 크게 다르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메디컬익스프레스(Medicalxpress)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대학 의대 소아정신과 전문의 존 콘스탄티노 교수 연구팀은 ASD가 있거나 없는 일란성 쌍둥이 총 366쌍을 대상으로 한 3편의 연구논문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연구에 따르면 일란성 쌍둥이 중 한 명이 ASD가 발생했을 때 나머지 한 명도 ASD가 나타날 가능성은 96%였다.

그러나 증상의 정도를 나타내는 중증도는 둘 사이에 크게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ASD 일란성 쌍둥이의 경우, 서로의 중증도에 차이가 나는 이유에 기여하는 유전적 요인은 9%에 불과했다.

연구팀은 그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유전적, 환경적 요인은 아니라며 “일란성 쌍둥이는 DNA만 같은 것이 아니라 환경적 조건도 동일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이유를 밝혀내기 위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며 원인이 밝혀진다면 ASD 증상의 치료법을 찾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미국 행동유전학학회(Behavior Genetics Association) 학술지 '행동 유전학'(Behavior Genetics) 최신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