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에 자주 노출되면 심장병 사망률 높아진다
살충제에 자주 노출되면 심장병 사망률 높아진다
  • 임혜정 기자
  • 승인 2020.01.13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충제에 자주 노출되면 심혈관계 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메디컬뉴스투데이(Medicalnewstoday)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아이오와대학 보건대학 연구팀은2116명의 성인들을 약 15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피레트로이드(Pyrethroids)계열의 살충제에 많이 노출되면 사망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피레트로이드 계열의 살충제는 세계적으로 이용되는 살충제의 30% 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농사와 병충해 방지에 흔히 사용되며 가정용 살충제나 애완견 샴푸, 모기 방충제 등에도 포함돼 있다.

피레트로이드는 인체에 흡수될 경우 수 시간 내에 대사되어 소변을 통해 배출된다. 연구팀은 이 점을 이용해 대상자들의 소변을 검사해 일상적으로 피레트로이드에 얼마나 노출됐는지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1999~2002년에 실시한 미국 국립 건강 영양 조사(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에 참여한 2116명의 성인들의 소변검사 데이터를 수집했고, 2015년까지 이들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관찰 기간 동안 246명이 사망했고, 소변에서 피레트로이드 대사물이 가장 많이 검출된 사람들의 경우 적게 검출된 사람들에 비해 사망한 비율이 56%나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심혈관계 질환으로 인한 사망의 경우 가장 많이 검출된 그룹의 사람들이 적게 검출된 그룹의 사람들에 비해 3배나 높았다.

연구팀은 향후 추가 연구를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으며, 이번 연구 결과는 ‘JAMA 내과학(JAMA Internal Medicine)’저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