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암 치료까지 가능하다?
독감백신, 암 치료까지 가능하다?
  • 하수지 기자
  • 승인 2020.01.1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감 백신이 종양을 축소시키고 암 치료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다수의 암 환자는, 면역세포가 결여된 종양을 갖고 있다. 이런 '차가운' 종양은 암에 맞서 싸우는 면역체계의 저항력을 억제한다. 반대로 암 종양의 면역 세포를 늘리면, 면역계의 암세포 탐색 능력이 향상된다. 이런 '뜨거운' 종양은 암 치료제에도 좋은 반응을 보여 환자의 생존율이 높아진다.

미국 러시 대학교 과학자들은 생쥐 실험에서 '차가운' 암 종양에 독감 백신을 주입하면 '뜨거운' 종양으로 변한다는 걸 밝혀냈다. 생쥐의 몸에 생긴 종양 한 개에만 백신을 넣으면 다른 종양까지 성장이 억제된다는 것도 확인됐다.

이 실험에는 미국 FDA(식품의약국)의 승인을 받은 계절 독감 백신도 사용됐다. 이는 독감 백신을 이용한, 새로운 암 면역치료법 개발이 가능하다는 걸 시사한다.

러시대 연구진은 최근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에 관련 논문을 발표했다.

논문 개요 등에 따르면 일부 암 면역치료에선 지금도 살아 있는 병원체를 쓴다. 하지만 이런 치료법은 일부 환자만 지속적인 효과를 볼 수 있고, 반응하는 암 유형도 제한적이다.

폐암 환자가 독감 바이러스의 폐 감염으로 입원한 경우 독감에 걸리지 않은 폐암 환자보다 더 오래 산다는 게 조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하지만 피부처럼 독감 바이러스가 감염되지 않는 부위의 종양에선 동일한 결과가 재현되지 않았다.

그래서 연구진은 자체 기술로 독감 백신을 만든 뒤 생쥐의 흑색종에 직접 주입해 봤다. 그랬더니 종양의 성장 속도가 느려지거나 종양의 크기가 작아졌다.

백신을 주입하면 면역계를 자극하는 수지상 세포(dendritic cell)의 종양 내 점유율이 높아지고, 종양 세포를 공격해 죽이는 'CD8+ T세포'가 증가했다. 백신이 종양을 뜨겁게 만든 것이다.

특이하게도 생쥐의 몸 한쪽에 생긴 흑색종에 백신을 주입하면, 해당 종양은 물론이고 백신을 주입하지 않은 다른 쪽 종양까지 크기가 작아졌다.

삼중 음성 유방암(metastatic triple-negative breast cancer)이 폐로 전이된 생쥐 실험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유방의 원발 암에만 백신을 주입했는데도 폐의 종양까지 성장이 억제됐다.

논문의 수석저자인 러시대 의대의 앤드루 즐로자 내과 조교수는 "희망을 갖고 추정컨대, 하나의 종양에 독감 백신을 주입하면 같은 환자의 다른 종양에도 면역 반응이 생기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요즘 주목받는 '면역 관문 억제제(immune checkpoint inhibitors)'를 쓰면서 동시에 독감 백신을 주입하면 종양 성장 억제 효과가 더 커졌다.

하지만 면역관문 억제제에 반응하든 반응하지 않든 상관없이, 독감 백신만 단독으로 투여해도 종양의 성장엔 제동이 걸렸다.

연구팀은 이번에 2017~2018 독감 시즌에 FDA 승인을 받은 백신 5종을 시험했는데 이 중 4종이 자체 개발한 백신과 동일한 효과를 보였다.

즐로자 교수는 "사람과 생쥐는 유전자의 95%가 일치해 이런 접근법이 암 환자한테도 통하기를 기대한다"라면서 "임상 시험을 통해 다양한 변수를 시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