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스트레스, 남성 정자 건강도 악영향 준다”
“코로나 바이러스 스트레스, 남성 정자 건강도 악영향 준다”
  • 하수지 기자
  • 승인 2020.03.2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와 같은 주요 스트레스 요인이 장기간 지속되면 두려움과 불안감이 높아져 개인의 정신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그런데 남성의 경우 정자 구성에도 영향을 미쳐 미래의 자손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해외연구진의 연구결과가 주목된다.

미국 펜실베니아에 있는 메릴랜드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은 이와 같은 연구결과를 <Nature Communications> 저널에 발표했다고 메디컬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보도했다.

이 연구는 남성의 스트레스가 자궁 내 태아의 뇌 발달에 영향을 준다는 생물학적 메커니즘을 설명하고 있다. 아빠의 스트레스는 ‘세포 외 소포’의 변화를 통해 자손에게 전달 될 수 있으며, 그 후 성숙 정자와 상호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세포 외 소포’는 세포 간에 단백질, 지질 및 핵산을 운반하는 결합 입자다. 생식 기관에서 대량으로 생산되며 정자 성숙에 필수적인 역할을 한다.

이번 연구를 이끈 트레이시 베일 박사 연구팀은 먼저, 실험용 쥐를 통해 아빠의 스트레스를 정자로 옮기는 ‘세포 외 소포’의 생물학적 역할을 조사했다.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코스테론’을 치료한 후 생쥐의 ‘세포 외 소포’를 조사했다. 그 결과 ‘세포 외 소포’는 단백질 및 작은 RNA 함량뿐만 아니라 전체 크기에서 극적인 변화를 보였다.

연구팀은 사람의 정자에서도 비슷한 차이가 발생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펜실베이니아 대학의 학생들에게 6개월 동안 매달 정자를 기증받고 전월에 인지된 스트레스 상태에 대한 설문지를 작성하게 했다.

그 결과 몇 달 전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학생들은 정자의 작은 RNA 함량에 상당한 변화를 보인 반면, 스트레스 수준에 변화가 없는 학생들은 거의 변화가 없었다.

베일 박사는 “우리의 연구에 따르면 아버지가 임신 전 만성적인 스트레스 기간을 경험 한 경우 아기의 뇌가 다르게 발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남성 생식 기관에서 스트레스로 인한 변화는 스트레스가 약화되고 정상적인 생활 패턴을 재개해도 한 달 후에 일어난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또 베일 박사는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에 따라 스트레스를 최소한으로 받도록 스스로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며 스트레스를 지혜롭게 헤쳐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