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기호식품 프랜차이즈 영양 표시 확대 추진
어린이 기호식품 프랜차이즈 영양 표시 확대 추진
  • 류수진 기자
  • 승인 2020.06.19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 시행령 일부개정안 입법예고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어린이 기호식품* 조리·판매 업소 중 점포수 50개 이상의 프랜차이즈 매장에서도 영양성분 및 알레르기 유발 원료 표시를 의무화 하도록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을 6월 19일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 어린이 기호식품 : 햄버거, 피자, 아이스크림 등 어린이들이 선호하거나 자주 먹는 조리식품

그 동안 소비자의 알권리 충족 및 건강한 식생활 관리를 위해 100개 이상의 점포를 지닌 대형 프랜차이즈는 영양성분*과 알레르기 유발 원료**를 사용한 제품에 해당 성분을 표시해 왔다.

* 영양성분: 열량, 단백질, 포화지방, 당류, 나트륨 등 5종

** 알레르기 유발 원료: 알류(가금류만 해당), 우유, 땅콩, 밀, 새우 등 22종

식약처는 앞으로도 어린이들이 영양을 고루 갖춘 안전한 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정보제공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누리집(www.mfds.go.kr>법령/자료>법령정보> 입법/행정예고)에서 확인할 수 있고, 의견이 있는 개인과 단체는 국민참여입법센터(http://opinion.lawmaking.go.kr) 등을 통해 제출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