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저출산 대응을 위한 인문사회 포럼' 네 번째 토론회 개최
복지부, '저출산 대응을 위한 인문사회 포럼' 네 번째 토론회 개최
  • 류수진 기자
  • 승인 2020.07.2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다섯 차례 열리는 저출산의 인문학적 통찰 토론회 중 네 번째 토론회 열려
저출산의 인문학적 통찰 콜로키움 제4회 홍보 자료 (보건복지부)
저출산의 인문학적 통찰 콜로키움 제4회 홍보 자료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가 7월 22일(수) 오후 2시 아동권리보장원에서 ‘저출산 대응을 위한 인문사회 포럼' 네 번째 토론회를 열었다. 이는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 수립을 앞두고 총 다섯 차례 개최되는 저출산의 인문학적 통찰 토론회 중 네 번째이다. 

이날 토론회 주제는 “인구와 미래사회(6.9)”, “청년의 삶(6.24)”, “가족과 성(gender)(7.8)”에 이어, “발전주의의 재구성–교육, 노동, 복지, 삶의 공간”으로, 발표자는 광주과학기술원의 김희삼 교수와 한국농촌경제 연구원 김정섭 연구위원 등이다. 

토론회의 발표자 중 한 명인 김희삼 교수는 "최근 청년 세대의 정서에는 발전주의에서 비롯된 물질주의와 생존적 가치관이 자리를 잡고 있다"며 "교육 영역이 인적자본 성취를 목적으로 '사활을 건 전장'이 되면서 사교육비 경쟁이 심화되고, 이는 곧 저출산 및 노후 부담의 주범이 되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이어서 "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발전주의 시대의 단선적 생애주기라고 할 수 있는 교육→일→여가가 아닌 교육-노동-여가가 병행되는뉴노멀 시대의 생애주기 삶의 모습으로 변화되어야 할 필요가 있으며, 이의 주춧돌을 마련하기 위해 사회의 복지 발전, 삶의 공간 확보 등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두 번째 발표자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김정섭 연구위원은 저출생·고령화가 진행되면서 발생한 농촌의 인구 과소화(過少化)의 현실을 지적했다. 아무리 기다려도 오지 않는 버스, 동네 친구가 없는 초등학생의 교육과 돌봄 문제, 인구 감소로 상권이 무너진 동네에서의 삶 등이다.

그는 “주민들이 조합원이 되어 식당이나 상점을 운영하는 방식으로 전남 영광군 묘량면의 ‘동락점빵’, 충남 홍성군의 의료사회적협동조합 등 다양한 협력 연결망을 바탕으로 하는 사회적 경제로서의 협동, 파출소장의 노인 문안 순찰 제도 등 영역을 뛰어넘는 창의적 사회 혁신과 이를 허용 가능한 제도적 뒷받침이 절실한 상황이다.”라고 저밀도인 농촌 인구의 대안에 대해서 강조했다. 

한편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현장 참여를 최소화하고 온라인을 통한 방송 및 질의 참여 등 비대면(untact) 방식으로 진행한 토론회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누리집(www.colloquium2020info.com)에 접속하면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