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앤서’인허가 협력 간담회 열려
‘닥터앤서’인허가 협력 간담회 열려
  • 류수진 기자
  • 승인 2020.07.31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의료기기 제품화 절차도 (식품의약품안전처)
AI 의료기기 제품화 절차도 (식품의약품안전처)

7월31(금) 서울아산병원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디지털 뉴딜 성공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식약처 양진영 차장과 과기정통부 장석영 제2차관을 포함해 ‘닥터앤서’ 개발에 참여하고 있는 의료기관 및 기업 관계자들이 자리를 채웠다. 참석자들은 국내 기술로 개발된 인공지능 의료 소프트웨어(SW) ‘닥터앤서’의 빠른 의료기기 인허가를 지원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를 위해 참석자들은 닥터앤서’ 개발과 임상시험 현황, 특정 질환에 대한 적용 시범 및 설명을 들었으며, '닥터앤서’가 신속하게 의료기기 인허가를 받기 위한 방안 등에 대해서 의견을 나누었다. 

‘닥터앤서’는 과기정통부와 사업단이 지난 2018년도부터 3년간 총 488억원(정부 364, 민간 124억원)을 투자하여 개발한 인공지능 의료 SW으로, 서울아산병원을 중심으로 국내 26개 의료기관, 22개 ICT 기업 등 연인원 총 1,962명이 참여하였다.

이는 8대 질환(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심뇌혈관질환, 심장질환, 치매, 뇌전증, 소아희귀유전질환)을 대상으로 의료현장에서 질환의 예측·진단이 가능한 21개의 인공지능 SW로 이루어져 있으며, 임상시험은 국내 37개 의료기관에서 진행 중이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의료기관 및 기업 관계자들은 단기간 내에 학습용 데이터 구축, 학습모델 설계 등에 어려움이 많았다고 전하며, 식약처 의료기기 인허가를 거쳐 의료진의 진료 지원에 적용될 때까지 정부에서 체계적으로 지원을 해주는 것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식약처 양진영 차장은 “식약처는 지난 2017년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의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제정한 바 있으며, 이는 세계 최초이다"며, "닥터앤서가 신속하게 의료기기 인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의 장석영 제2차관은 “닥터앤서는 디지털뉴딜 사업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며, "닥터앤서가 국내외에서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