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체 시계, 면역 반응과 밀접한 영향 있다”
생체 시계, 면역 반응과 밀접한 영향 있다”
  • 천혜민 기자
  • 승인 2019.09.27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몸의 생체 시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면역 반응의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의학 매체 메디컬뉴스투데이(Medicalnewstoday)의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맥길대의 니콜라스 세르마키안 정신의학과 교수와 몬트리올대의 나탈리 라브레크 의학·미생물학과 교수는 이와 같은 내용이 담긴 연구결과를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NAS)에 공개했다.

하루 24시간을 주기로 하는 생체 리듬은 '시계 유전자(clock genes)'에 의해 형성된다. 생체 리듬은 수면·영양·호르몬 분비·체온 등 다양한 생리 작용에 관여한다. 사람의 면역 기능도 하루 중 어느 시점인가에 따라 달라진다.

이물질(foreign body)에 대한 T세포 반응의 강도가 시간대에 따라 다소 강해지거나 약해진다는 사실은 이전의 연구에서 입증된 바 있다. 그러나 생체 시계가 어떤 작용을 하는지는 지금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이번에 연구팀은 생쥐 실험에서 백신 투여 후 CD8 T세포의 반응 강도가 시간대에 따라 달라진다는 걸 확인했다. 하지만 CD8 T세포에 시계 유전자가 없는 생쥐는 아예 생체 리듬이 사라져, 전체 낮 시간대의 면역 반응이 약해졌다.

암과 감염증 등을 퇴치하는 데 필요한 CD8 T세포(CD8 수용체를 가진 T세포)도 시간대에 따라 기능의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라브레크 교수는 "하루의 특정 시간대에 T세포가 쉽게 활성화된다는 것이 이번 연구에서 드러났다"라면서 "생체 시계가 T세포 반응을 조절하는 메커니즘을 확인함으로써 T세포 반응을 이상적으로 제어하는 절차를 더 잘 이해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